마동석, ‘이터널스’로 韓 남배우 최초 마블 진출…안젤리나 졸리와 호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마동석./ 텐아시아 DB

배우 마동석이 새 영화 ‘이터널스’(감독 클로이 자오)의 캐스팅이 확정됐다는 소식이 지난 20일 마블 스튜디오를 통해 알려졌다.

마블 스튜디오는 이날(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고에서 열린 ‘2019 코믹콘’에서 ‘이터널스’의 라인업을 처음으로 발표했다.

‘이터널스’에 출연하는 하는 배우는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 셀마 헤이엑, 리차드 매든,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쿠마일 난지아니, 로렌 리들로프 등이다. 연출은 클로이 자오 감독, 제작은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맡는다.

이로써 마동석은 국내 남자 배우 사상 첫 번째 마블 진출 배우가 됐다.

‘이터널스’의 촬영은 오는 8월 미국 애틀란타에서 시작하며 개봉은 2020년 11월 6일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