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시청률, 평균 8.3%·최고 9.0%…’자체 최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0일 방영된 tvN 드라마 ‘호텔델루나’ 방송화면.

지난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시청률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8.3%, 최고 9.0%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도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6.5%, 최고 6.9%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방송에서 구찬성(여진구 분)은 장만월(이지은 분)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준기가 퇴마 신부로 특별 출연했고, 김유나(강미나 분)의 사연도 드러났다. 유나의 몸에 들어가 있는 영혼은 유나가 괴롭히다가 추락사한 같은 반 학생이었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