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첫방] 다시 만난 한지혜X이상우, 익숙한 ‘막장’의 재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MBC 드라마 ‘황금정원’ 방송 화면 캡처.

MBC 새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이 첫 방송부터 긴박한 전개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지혜는 이상우에게 절도죄로 체포됐고, 이태성은 오지은의 전남편을 차로 치는 사고를 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황금정원’은 은동주(한지혜 분)와 사비나(오지은 분)가 극과 극의 생일을  보내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은동주는 룸메이트 오미주(정시아 분)가 집 보증금을 사기 당해 날려버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오미주에게 “간병인도 잘리게 생겼는데 노숙자 생활까지 하게 생겼다. 내 인생 최악의 생일”이라며 화를 냈다.

사비나는 엄마 신난숙(정영주 분)에게 생일 케이크를 받았다. 신난숙은 “엄마가 말했지? 은동주라는 이름, 기억에서 깨끗이 지우라고. 과거에 네가 은동주였던 것도 애초에 은동주가 아니었던 것도”라며 “넌 과거도 지금도 쭉 사비나야. 한국에서의 기억은 1도 없는 재미교포 뷰티 크리에이터 사비나”라고 강조했다.

그날 저녁, 은동주는 오미주와 같이 행사가수 일을 하러 호텔을 찾았다. 그곳에서 은동주는 잠입수사를 위해 변장한 차필승(이상우 분)과 만났다. 차필승과 은동주, 오미주는 조직 폭력배들 앞에서 춤추고 노래를 불렀다. 그러다 부하 조폭이 은동주에게 술을 따르라며 두목 옆에 강제로 앉혔고, 은동주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자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결국 차필승이 경찰임을 밝히고 나서자 두목은 은동주를 인질로 삼았다. 두목이 은동주를 끌고 간 곳에는 사비나도 있었다. 애인 최준기(이태성 분)와 생일을 기념해 같은 장소를 찾았기 때문이었다. 은동주와 사비나는 이후 차필승에 의해 무사히 구출됐고, 사비나는 옷이 찢어진 은동주에게 자신의 재킷을 걸쳐줬다. 은동주는 세탁해서 돌려주겠다며 사비나의 손바닥에 자신의 이름과 번호를 남겼다.

사비나는 신난숙에게 쌍둥이 동생을 만난 것 같다며 불안해했다. 이후 사비나가 악몽까지 꾸며 괴로워하자 신난숙은 딸을 진정시킨 뒤 은동주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제안했다. 은동주는 처음 만난 신난숙에게 자신의 처지를 털어놓으며 생모에 대해 아는 것이 있냐고 물었다. 신난숙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발뺌하며 부모를 찾지 않는 게 나을 수 있다고 충고했다.

차로 돌아온 신난숙은 은동주가 동명이인이 아니라 자신이 버렸던 은동주임을 확신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28년 전 버스에서 잠든 은동주를 버렸던 것을 떠올리며 “이건 악연이야. 부모 자식이 아니라 원수야. 왜 다시 나타난 거야”라고 말헀다.

MBC 드라마 ‘황금정원’ 방송 화면 캡처.

차필승은 범인 체포 도중 다친 것을 할머니 강남두(김영옥 분)에게 들켜 강제로 병원에 입원했다. 강남두는 차필승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간병인까지 준비했다. 차필승을 맡을 간병인은 은동주였다.

은동주는 병원에서 차필승이 통화하는 내용을 듣고 경찰이 오미주가 훔친 돈 가방을 찾고 있음을 알게 됐다. 앞서 오미주는 은동주가 두목에게 인질로 잡혀 있을 때 현장에 있던 돈 가방을 훔쳤고, 택시에 놓고 내렸기 때문이다.

은동주는 당장 오미주에게 연락했다. 오미주는 당시 돈 가방을 놓고 내린 택시의 기사 이성욱(문지윤 분)과 연락이 된 상황이었다. 오미주는 은동주에게 이성욱이 있는 호텔로 가서 돈 가방을 받으라고 했다.

호텔에서 주차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이성욱은 그곳에서 사비나를 보게 됐다. 그는 사비나가 12년 전 자신과 아들 믿음(강준혁 분)이를 버리고 도망친 여자라는 것을 알아챘다.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 이성욱은 사비나에게 다가가 “믿음이 엄마”라고 불렀다. 사비나는 이성욱을 모르는 척하며 자신의 팬이라고 둘러댔다. 이성욱은 사비나의 눈치에 팬이 맞다고 인정했고, 곧바로 행사장 밖으로 끌려 나왔다.

이날 행사장에서 최준기는 사비나에게 공개적으로 프로포즈를 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엄마인 회장 진남희(차화연 분)가 가로막았다. 진남희는 최준기가 다이아몬드 반지를 꺼내자 사비나 대신 다가가 “내가 회장을 맡은 지 30년 되는 해다. 조용히 지나가려 했는데 아들이 서프라이즈 선물을 준비했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사비나는 최준기가 엄마에게 다이아 반지를 껴주자 배신감에 행사장을 빠져나왔다. 최준기가 따라 나와 사비나를 붙잡자 사비나는 최준기의 뺨을 내리치며 “나한테 망신을 줘?”라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성욱은 호텔을 나오는 사비나를 보고 따라갔다. 사비나는 이성욱을 사람들 없는 곳으로 끌고 갔고, 자신을 잊으라고 소리쳤다. 이성욱은 “12년 만에 만난 남편한테 할 말이 그거냐. 이름 바꾸고 시치미 떼면 네가 은동주가 아닌 게 되는거냐”며 따졌고, 사비나는 “널 만난 게 실수고 오점이고 흉측한 상처다. 구질구질하게 굴지 마”라고 돌아섰다.

이성욱은 사비나를 붙잡으려고 달려오다 차에 치었다. 사비나는 소리를 듣고 놀라서 뒤를 돌아봤다. 차 안에는 최준기가 타고 있었다. 최준기는 백미러로 쓰러진 이성욱을 확인하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 때 뒤에서 차가 한 대 왔다. 차필승과 절도죄로 호텔에서 체포된 은동주가 같이 탄 차였다.

MBC 드라마 ‘황금정원’ 방송 화면 캡처.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가 자신의 진짜 삶을 되찾는 과정을 담은 60부작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시청률 30%를 돌파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한지혜와 이상우가 다시 뭉쳤고, 이대영 감독과 박현주가 작가가 ‘여왕의 꽃’ 이후 4년 만에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첫 회는 어디선가 본 듯한 내용들의 연속이었다. 출생의 비밀을 가지고 있는 은동주, 과거를 깨끗이 세탁하고 새로운 삶을 사는 사비나, 성공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서슴지 않는 신난숙, 부과 권력을 가진 재벌 2세 최준기까지. 하지만 익숙한 막장의 향기는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욕하면서도 보게 되는 몰입감도 선사했다.

배우들의 연기는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았다. 새로운 연기 변신은 없었다. 예전부터 해오던 역할들의 연장선이었다. 다만 정영주의 스타일링과 연기는 다소 어색했다. 과한 립스틱 색깔과 가발을 연상시키는 헤어 스타일링은 불편함을 자아냈고, 연기는 SBS ‘열혈사제’에서 보여준 과한 연기 톤으로 극의 분위기와 맞지 않았다. 이날 특별 출연한 왕빛나와 홍경민은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각자의 위치에서 다른 삶을 살던 네 사람이 뺑소니 사고라는 하나의 사건으로 얽히기 시작했다. 숨기려는 자와 밝히려는 자와의  위험한 게임이 극의 흥미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부터 4회씩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