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양준혁 “김응용 감독, 선수생활이 끊길 뻔했던 날 구해준 은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양준혁이 JTBC ‘아는 형님’에서 한국시리즈 첫 우승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JTBC ‘뭉쳐야 찬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 야구선수 양준혁,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 사격 선수 진종오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양준혁은 삼성에 있다가 다른 팀에 갔다 다시 삼성에 돌아온 후 모범적인 선수가 된 이유를 문제로 출제했다. 양준혁은 “삼성에 다시 돌아올 때 당시 김응용 감독님이 삼성을 맡고 있었다”며 “김응용 감독님이 나를 데려왔고, 그 분은 말이 없기로 유명하다”고 힌트를 줬다. 서장훈은 “김응용 감독님이 말을 안 하고 지켜만 보는 게 신경이 쓰여서 알아서 열심히 하게 됐다”고 말해 정답을 맞혔다.

양준혁은 “김응용 감독님은 말씀을 잘 안하셨다. 삼성에 있기 전에 해태에 있을 때도 10년간 말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시할 게 있으면 선수가 아니라 코치를 통해서 전달했다. 그게 감독님 스타일이다”고 덧붙였다.

양준혁은 “2002년에 갔는데 감독님이 양준혁을 데리고 와야 한다고 했었다더라. 안 그랬으면 나는 선수생활이 끊길 뻔했다. 나한테는 은인”이라고 고마워했다. 이어 “데려왔으면 무슨 얘기를 해야할 거 아니냐. 그런데 얘기를 안 하는 거다”며 “감독님이 말씀을 안 하시다보니 내가 알아서 뭔가 해봐야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때 뭔가 해보자는 팀 분위기가 형성됐다. 한국시리즈 가서 2002년에 첫 우승을 했다”고 자랑했다.

김희철이 “그 땐 말씀하시더냐”고 물으니 양준혁은 “되게 좋아하시더라”며 웃었다. 강호동은 “당시 구단 선수들도 좋았다. 이승엽 선수, 마해영 선수가 있었다”며 당시 한국시리즈 경기에 대해 이야이했다. 양준혁은 “마해영이 굿바이 홈런 치고 그 다음 타자가 나였다. 홈런 치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홈런을 쳐버리더라”고 회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