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양준혁 “강호동과 친한 줄 알았는데…시상식에서 ‘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양준혁이 강호동에게 서운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20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JTBC ‘뭉쳐야 찬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 야구선수 양준혁,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 사격 선수 진종오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김희철은 “준혁이가 호동이한테 엄청 상처 받았다더라. 강호동 피해자 중에 나이 제일 많을 거다”고 전했다. 이에 양준혁은 “지어낸 게 아니고, 사실 호동이가 나에겐 고마운 친구다. ‘무릎팍도사’도 나오고 ‘1박 2일’도 나오지 않았냐. 친하다고 생각했다”며 “시상식에서 만나서 반갑길래 인사했더니 호동이가 무표정하게 가만히 있었다”며 서운해 했다. 형님들이 그 때가 언제였냐고 묻자 양준혁은 “그 때 호동이가 조금 안 좋았던 시기긴 했다. 나는 친하다고 생각했는데 왜 그럴까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사람 많은 데선 분명히 이미지 관리를 했을 텐데 이상하다”고 의문을 재기했다. 이에 양준혁은 “뒤에서 살짝 두드렸다”고 하자 서장훈은 “그러면 모를 수도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민경훈은 “호동이가 가만히 있으면 무겁게 보이기도 하는데 호동이 고등학교 때 사진 보면 원래 이렇게 생겼다는 걸 알게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과 양준혁은 포옹하며 훈훈하게 묶은 감정을 풀었다. 양준혁은 “시원하다”며 웃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