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홍종현·동방우·강성연, 최명길 친딸 수소문…김소연 ‘위기'(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김소연이 최명길 가족과 홍종현 가족뿐만 아니라 홍종현도 최명길의 친딸을 찾고 있음을 알고 놀랐다. 친딸은 자신이기 때문이다.

20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한태주(홍종현 분)는 전인숙(최명길 분)의 친딸을 찾고 싶다는 의지를 전인숙에게 밝혔다. 이에 전인숙은 “네가 왜 내 딸을 찾으려 하냐”고 화를 냈다. 한태주는 “가장 중요한 어머니 따님을 내가 한 번도 만나 본 적이 없지 않느냐. 내가 오히려 어머니 따님과 형제처럼 지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전인숙은 “내 딸은 제발 찾지 마라”며 버럭했다. 이어 “난 그 아이 엄마로 산 세월보다 네 엄마로 산 세월이 더 길다. 그 아이를 위해서라도 절대 찾으면 안 된다”고 부탁했다. 한태주는 “알겠다”고 어쩔 수 없이 수긍했다.

강미리(김소연 분)와 강미선(유선 분)은 화해했다. 강미리는 “그렇게 결혼해버려서 미안하다. 언니 마음이 어떤지 안다”며 “결혼해보니 내가 얼마나 행복하게 살았는지, 엄마와 언니, 미혜(김하경 분) 때문에 상처 없이 살았다는 걸 알았다. 정말 고맙다”며 손을 잡았다. 강미선은 퉁명스럽게 대꾸하면서도 눈물을 쏟았다.

하미옥(박정숙 분)은 정대철(주현)이 택시운전자로 일하고 있는 것을 알게 됐고, 두 사람의 갈등은 더 깊어졌다. 김우진(기태영 분)은 방재범(남태부 분), 피터(한기웅 분)와의 식사 자리에서 강미혜에 대한 자신의 진심을 털어놓았다. 김우진은 “그 사람을 알게 되고 이해하게 되면 좋아하게 되는 거 아니겠냐. 어디가 특별하게 예쁘거나 섹시하게, 그런 거 없이. 아, 이 사람은 이렇게 살았구나, 이 사람은 이런 사람이구나 알게 되니까, 또 그렇게 알게 된 사람이 겉보기와는 다르게 착하고 순수한 사람이구나, 사랑 받고 자랐구나, 알게 되니까 부럽기도 하다.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그래서 좋아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실에서 강 작가와 잘 해보겠다는 생각은 눈꼽만큼도 없다. 강 작가 책 마무리 되면 다시 미국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혜미(강성연 분)은 박이사를 불러 “전인숙 딸이 어디있냐”고 추궁했고 박 이사는 곤란해 했다. 한종수(동방우 분)도 전인숙 동생 전인호를 불러 전인숙 딸의 근황을 물었다. 나혜미는 전인숙이 회사 돈을 딸 앞으로 빼돌리고 있을 거라고 한종수를 들들 볶았다.

강미리는 박선자를 보러 선물을 한가득 들고 친정에 갔다. 강미리는 박선자가 “자꾸 이렇게 친정에 선물을 많이 사오면 신랑이 안 좋아한다”고 걱정했다. 이에 강미리는 한태주가 “알면 알수록 더 좋고 따뜻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박선자는 “무슨 일 있냐”며 놀랐다. 강미리는 “시집 가고 나니 내가 얼마나 엄마 밑에서 행복하게 살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애교를 부렸다.

박선자는 강미혜에게 방재범과 결혼해야 한다고 닦달했다. 피터는 “강미혜에게 한 번 고백해봐라”고 했지만 김우진은 “저번에 말했듯이 거기까지다”고 딱 잘랐다. 출판사에 출근한 강미혜에게 피터는 “우진 형 미국으로 돌아갈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강미선은 육아 도우미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퇴근 후 강미선은 새로온 육아 도우미의 면접을 보게 됐다. 하지만 새 육아도우미의 행실이 썩 좋아보이진 않았다.

한태주는 박 이사를 찾아가 전인숙 친딸의 행방을 물었다. 박 이사는 “도와드릴 수 없다”며 곤란해 했다. 한태주가 “회장님 때문이냐”고 묻자 박 이사는 “이 집안 모두를 위해서다. 하지만 꼭 아셔야 겠다면 서두르셔야 할 거다. 나혜미 사모님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전인호는 전인숙에게 “사실 대로 말해야 하지 않냐. 미국 간 건 사실 아니냐. 사돈댁에 미국에 보내라며 맡기지 않았냐”고 말했다. 전인숙은 “(형님이) 친딸로 키웠다. 이름도 바꿨다”고 털어놓았다. 전인숙은 “태주도 승연을 찾고 있다. 그냥 다 죽자. 더 이상 이렇게 못 살 거 같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내가 언제까지 누님이어야 하나, 딸이고 고모여야 하냐. 내가 도대체 니들 인생에 뭐냐”며 눈물을 흘렸다.

집에 돌아온 강미리는 전인호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전인호는 “누님 좀 도와달라. 태주에게는 말하지 말고 사람 하나만 찾아달라. 이름은 강승연이고 서른 네 살쯤 됐을 것”이라고 부탁했다. 강미리는 깜짝 놀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