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배우 임달화, 中행사장서 괴한에 복부 자상…생명 지장 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괴한에게 피습 당한 홍콩배우 임달화. /사진=왕이망 화면 캡처

한국영화 ‘도둑들’에 출연하며 한국 관객들에게도 얼굴을 알린 홍콩 영화배우 임달화(런다화)가 중국에서 행사 도중 칼에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20일 신경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임달화는 이날 광둥성 중산에서 영화 홍보 행사 도중 칼을 지닌 한 정체불명의 남자에게 습격 당했다. 이 남자는 임달화에게 돌진해 칼로 복부를 찔렀고, 곧바로 현장 근무자 및 보안 요원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임달화는 복부에 피를 흘리며 행사장을 빠져나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안 당국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이 남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

1980년 홍콩에서 데뷔한 임달화는 200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했다. 2012년 개봉한 ‘도둑들’에서는 첸 역으로 등장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