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바이나인 데뷔하자”…’프듀X’ 아쉬운 탈락에 파생그룹 요청 쇄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프로듀스X 101’ 데뷔조에 들지 못한 9명으로 네티즌들은 바이나인을 구성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사진=Ment

‘프로듀스X 101’ 데뷔 그룹 엑스원(X1)의 멤버들이 결정된 가운데, 아쉽게 탈락한 9명의 연습생들로 파생그룹을 만들어달라는 팬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프로듀스X 101’에는 엑스원으로 데뷔할 11명의 멤버가 발표됐다. 김요한은 1위를 차지해 엑스원의 센터 멤버가 됐다. 2위부터 10위까지는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승연, 손동표, 이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가 차지했다. 총 누적 득표수로 선정된 ‘X’ 멤버에는 이은상이 뽑혔다.

방송 도중에는 한 번도 데뷔권 순위에 들지 못했던 이한결이 이날 생방송에서는 기적적으로 데뷔조에 합류했고,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3차 순위발표식에서 3위까지 오른 이진혁은 아쉽게 탈락했다. 김민규 역시 상위권을 유지해오며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았지만 엑스원 멤버로 데뷔는 좌절됐다.

방송 후 팬들은 생방송 진출 20명 중 데뷔조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구정모, 금동현, 김민규, 송유빈, 이세진, 이진혁, 토니, 함원진, 황윤성 등 9명으로 구성된 ‘바이나인’이라는 파생그룹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팬들은 “매력도 안 겹치고 비주얼도 훌륭하고 인성도 좋다” “실현 가능성 1000%” “데뷔하자. 함께 가자”며 응원하고 있다.

앞선 ‘프로듀스’ 시즌에서도 아이비아이, JBJ 등 여러 파생그룹이 생겨났다. 이번 시즌에도 팬들의 바람대로 파생그룹이 탄생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