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불편한 심기…여진구, 지배인되자 마자 해고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고용인과 피고용인이 된 ‘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 /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가 방송 첫 주부터 재미있는 소재와 세련된 영상미, 그리고 매력적인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그 가운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저격한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관계 변화다.

‘호텔 델루나’에서 ‘호랑이’ 장만월(이지은)에게 잡아먹힐 위기에 놓였던 ‘떡장수’ 구찬성(여진구). 21년 전 아버지가 빚진 돈에 이자까지 쳐서 건네고는, 귀신 보는 눈을 해결해달라는 찬성에게 만월은 지긋이 말했다. “옛날에 떡장수가 왜 호랑이한테 잡아먹혔는줄 알아? 호랑이가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할 때 떡을 덥석 내주니까, 잡아먹힌 거야. 먼저 협상을 했어야지”. ‘눈 고쳐달라’는 조건을 먼저 내세우지 못했던 찬성은 그만 만월에게 돈만 꿀꺽 빼앗긴 상황에 처했다.

지난 방송 말미, 찬성의 마음이 움직이고 있음이 암시됐다. ‘기사 귀신’에게 위협을 당하는 순간 구원자처럼 등장해 자신을 구해준 만월, 지난 30년 간 델루나에서 유일한 ‘사람’으로 근무했던 노지배인의 진심 어린 설득, 그리고 그의 말처럼 “남들은 모르는 비밀스러운 세상”인 델루나 호텔을 직접 목격하면서 만월과 호텔을 바라보는 찬성의 눈빛은 달라졌다.

“그쪽 호텔에서 일할 생각이 없다”던 찬성이 결국 델루나의 지배인이 됐음을 예고 영상을 통해 알 수 있다. 팽팽한 출근 밀당 끝에 만월과 찬성은 드디어 고용인과 피고용인의 관계가 된 것. 공개된 스틸컷에서 찬성은 단호한 얼굴로 만월을 내려다보고 있고, 이런 상황이 몹시 맘에 안 든다는 듯 만월은 얼굴에 불만이 가득하다. 이들의 표정만 본다면 마치 뒤바뀌어버린 관계성을 암시하는 듯하다.

예고 영상 말미에서 어떤 이유에서인지 바텐더 김선비(신정근)는 “구 지배인을 내보냅시다”라며 언제나 그렇듯 근엄하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한다. 만월은 “정신을 놓고 미쳐 돌아다니면 귀신은 보여도 여긴 못 찾아오겠네”라며 조소 섞인 미소를 보인다. 큰맘 먹고 령빈(靈賓) 전용 호텔인 델루나 고용을 받아들인 찬성인데, 바로 해고를 당하게 되는 걸까. 싫다는 찬성에게 강제로 ‘귀신을 볼 수 있는 눈’까지 선물하고, 그의 연약함이 아주 마음에 쏙 든다며 “내일부터 당장 출근해”라는 말을 반복했던 만월은 무슨 바람이 불어 변덕을 부리는 걸까.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장만월 사장님의 마음이 궁금해지는 ‘호텔 델루나’. 3회는 20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