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먹었을 리 없어”…‘배틀트립’ 송해나X진정선, 폭풍 먹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틀트립’ 송해나·진정선의 해산물 먹방.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에서 모델 송해나, 진정선이 ‘반전 양손 먹방’을 펼친다. 텅텅 빈 접시들의 향연에 두 사람은 자신들이 먹었을 리 없다며 현실 부정까지 했다.

20일 방송 예정인 ‘배틀트립’은 ‘아시아의 극과 극 투어’를 주제로 모델 송해나·진정선과 배우 이재황·서도영이 여행설계자로, 이지혜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보라카이와 카자흐스탄 여행을 설계하는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송해나 진정선의 ‘가보카 투어’가 공개된다.

송해나·진정선은 모델 이미지를 내려놓은 반전 양손 먹방을 펼쳤다. 송해나는 보라카이에서도 인싸들만 안다는 씨푸드 맛집으로 진정선을 안내했다. 그는 “일단 배를 좀 나눠야 한다. 코스처럼 착착 시켜 놨다”며 끝없는 음식의 향연을 기대케 했다.

아니나 다를까 송해나·진정선은 기대를 뛰어넘는 남다른 풀코스의 자태에 두 눈이 휘둥그레졌다. 에피타이저인 코코넛스프를 시작으로, 블랙페퍼 쉬림프 플래터, 칠리 쉬림프 플래터, 갈릭버터 크랩, 디저트인 코코넛 쉐이크까지 다채로운 음식이 거나하게 펼쳐진 것. 이에 두 사람은 한 손에 비닐 장갑을 낀 것도 모자라, 비닐 장갑을 끼지 않은 손까지 이용해 격렬한 양손 먹방을 선보였다. 갈릭버터 크랩의 등딱지에 한국식 게딱지 볶음밥까지 해서 먹는 야무진 먹방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진정선은 깨끗하게 비워진 접시에 “이거 누가 먹었어? 아니야. 우리가 이렇게 먹었을 리 없어”라며 현실을 부정해 폭소를 유발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상대팀 이재황은 “씨푸드 먹는게 제일 부러웠다”며 군침을 다셨다.

송해나·진정선의 반전 먹방과 상대팀까지 매료시킨 보라카이의 먹거리는 20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