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첫 회부터 초강풍…한지혜·이상우·오지은·이태성, 혼돈의 만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금정원’ 한지혜(왼쪽 위부터 차례로), 이상우, 문지윤, 오지은, 이태성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이 첫 방송부터 초 강풍을 예고한다. 교통사고 현장에서 대면한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의 모습은 충격을 안긴다. 더욱이 오지은의 ‘현 연인’ 이태성의 차에 치인 이가 오지은의 ‘전 남편’ 문지윤이라는 기막힌 상황이다.

20일 밤 9시 5분 처음 방송되는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은동주(한지혜 분)가 인생 되찾기를 시작하며,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린다.

‘황금정원’은 시청률 20%에 달하는 저력을 보여준 MBC 드라마 ‘여왕의 꽃’의 이대영 감독과 박현주 작가가 4년 만의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 정영주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출연한다.

공개된 스틸에서 한지혜(은동주 역), 이상우(차필승 역), 오지은(사비나 역), 이태성(최준기 역)이 패닉에 빠져 있다. 한지혜와 이상우는 어딘가를 바라보며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고, 오지은과 이태성은 얼굴이 하얗게 질려 사색이 됐다. 도로 한 가운데는 문지윤(이성욱 역)이 처참히 쓰러져 있다. 극 중 이태성은 오지은의 현 연인이고, 문지윤은 오지은의 전 남편으로 이들의 기막힌 상황이 왜 발생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황금정원’ 측은 “첫 회부터 초강풍이 불어 닥친다”며 “오지은의 정체를 알고 있는 전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할 뿐만 아니라 이를 친 사람은 현 연인이며 이에 버려진 자매 한지혜와 경찰 이상우가 한 자리에 있는 등 숨가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오랜만에 고구마 없는 연이은 사이다 세례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