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브’ 산들, 감성 발라더→락 발라더…거침없는 고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웨이브’ 산들. /사진제공=JTBC

가수 산들이 JTBC2 ‘런웨이브’에서 락발라드를 열창한다.

오는 21일 새벽 방송되는 ‘런웨이브’에는 산들, 펜타곤, 체리블렛이 출연한다.

‘무공해 발라더’ 산들은 타이틀 곡 ‘날씨 좋은 날’과 해외 아티스트와 함께 작곡한 ‘이 사랑’을 열창해 관객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산들은 ‘날씨 좋은 날’을 작사·작곡·디렉팅한 윤종신과의 인연에 대해 얘기하며 작업 과정도 털어놓았다. 또한 산들에게 락발라드를 불러달라는 한 팬의 요청에 산들은 고음을 거침없이 뽑아냈다.

아홉 번째 미니앨범으로 컴백한 펜타곤은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런웨이브’를 찾았다. “음악적, 퍼포먼스적으로 한 층 성장했다”라고 포부를 밝힌 펜타곤은 여름의 청량함을 콘셉트로 내세운 신곡 ‘접근금지’를 최초 공개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에너제틱’ ‘네버’ ‘빛나리’ 등을 작곡해 화제가 된 대세 작곡돌 멤버 후이는 작곡 비하인드 스토리를 가감 없이 털어놓았으며 직접 준비해온 ‘런웨이브’ 로고송을 공개했다.

사랑스럽고 에너지 넘치는 그룹 체리블렛은 ‘네가 참 좋아’로 무대를 이었다. 멤버 해윤은 MC규현에게 작은 선물을 전달해 규현을 감동하게 했다. 또한 토크 도중 멤버 지원은 이전에 “배우 박보검과 함께 CF를 촬영한 적이 있다” “MC 규현이 속해있는 슈퍼주니어 K.R.Y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한 적이 있다”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산들의 고음 라이브 무대와 한층 성장한 펜타곤의 신곡 공연, 상큼 발랄한 체리블렛의 매력은 오는 21일 0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