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잼잼, 원조 ‘장꾸’ 서언·서준 만났다…웃음 빵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언·서준을 만난 잼잼. /사진제공=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떠오르는 장난꾸러기 잼잼이 원조 장난꾸러기 쌍둥이를 만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슈돌’ 287회는 ‘넌 나의 꽃이야’라는 부제로 펼쳐진다. 희준 아빠와 딸 잼잼은 ‘슈돌’의 원조 장난꾸러기 서언·서준이 형제를 만난다. 이들의 ‘장꾸력’ 폭발하는 하루가 랜선 이모와 삼촌들에게도 큰 웃음을 전달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오랜만에 만나 더욱 반가운 둥이 서언·서준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키는 훌쩍 자랐지만 장난기 가득한 얼굴은 그대로다. 오빠들과 함께 해 더 앙증맞아 보이는 잼잼은 오빠들을 향해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보내고 있다.

서언이와 서준이가 선인장을 먹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와 함께 잼잼도 선인장을 입에 물고 있어 어떻게 된 일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미소는 유쾌함이 가득했던 이들의 만남을 예고한다.

이날 희준 아빠와 잼잼은 특별한 화분을 만들기 위해 플로리스트이자 ‘슈돌’의 오랜 식구 서언·서준의 엄마 문정원을 찾았다. 화분 만들기 현장에는 정원 엄마와 함께 쌍둥이까지 함께 찾아와 반가운 만남을 가지게 됐다. 원조 장난꾸러기 서언·서준은 희준 아빠와 잼잼을 위한 특별한 환영식을 마련했다.

평소에도 아빠를 잘 따라하는 잼잼은 쌍둥이 오빠들의 장난도 따라하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또한 잼잼은 오빠들과 함께 처음으로 심부름에도 도전했다. 쌍둥이는 다정하게 잼잼을 챙겨 듬직한 오빠미를 보여줬다.

‘원조 장꾸’와 ‘신흥 장꾸’의 만남은 오는 21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