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정상훈, 분통 터트리는 철부지 남편 열연으로 몰입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캡처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 정상훈이 철부지 남편과 다정한 진계장의 모습을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오세연’ 5회에서 정상훈(진창국 역)은 우산을 잃어버려 흠뻑 젖은 채로 집으로 온 박하선(손지은 역)에게 “제발 정신 좀 차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나이도 젊은데 진짜 치매 아냐?”라고 막말을 했다.

김미경(나애자 역)이 정상훈을 위해 데려온 새 ‘소망이’가 앵무새 ‘믿음이’에게 공격을 받자 박하선은 손등을 쪼여가며 겨우 두 마리를 떼 놓았다. 이를 본 정상훈은 박하선을 신경 쓰긴커녕 “괜찮아, 괜찮아”라고 말하며 앵무새 ‘믿음이’를 쓰다듬었다. 이는 박하선에 대한 안쓰러운 감정을 들게 하는 동시에 많은 시청자들의 분통을 터트리게 만들었다.

공무원 시험에서 떨어져 만취한 박민지(고윤아 역)를 본 정상훈은 다정하게 박민지를 달래주다가 기습 뽀뽀를 받았다. 이에 정상훈은 좋지도 싫지도 않은 오묘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 두 사람의 사이가 심상치 않음을 짐작케 했다.

정상훈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무뚝뚝하고 화만 내던 남편의 모습에서 박민지와의 새로운 관계를 통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오세연’은 매주 금, 토 밤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