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준기, 이지은이 섭외한 특급 카메오…신부복 입은 모습 ‘궁금증UP’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호텔 델루나’에 특별출연한 이준기. /사진제공= tvN

배우 이준기가 tvN ‘호텔 델루나’에 깜짝 출연한다. 절친 이지은(아이유)이 직접 섭외한 특급 카메오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호텔 델루나’에는 이준기가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한다. 2016년 ‘달의 연인-보보경심려’를 통해 인연을 맺은 이지은의 초대에 바쁜 스케줄에도 흔쾌히 응하며 의리를 과시한 것. 두 사람은 지난 작품에서 애틋한 로맨스를 선보였던 바, ‘호텔 델루나’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20일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장만월 이지은과 신부로 변신한 이준기의 모습이 담겼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서로를 강렬하게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 무엇보다 신부의 모습을 하고 있는 그가 사람일지, 귀신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만약 사람이며 신부라면, 귀신 손님만 받는 호텔 델루나와 그곳의 사장 장만월과는 상극인 인물일 터. 한 장의 이미지만으로도 무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호텔 델루나’ 제작진은 “이지은의 연락을 받은 이준기가 단번에 특별출연 제의를 수락했다. 깜짝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였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어떤 캐릭터라도 늘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이준기답게 목소리 하나, 말투 하나에도 꼼꼼히 신경썼고 오충환 감독의 ‘OK’ 사인에도 “한 번 더”를 외치며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촬영 내내 찹쌀떡 같은 호흡을 보여줘 현장에 웃음이 가득했다”며 “이준기가 언제, 어떤 역할로 등장할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호텔 델루나’ 3회는 20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