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온 킹’ 개봉 4일째 100만 돌파…흥행 왕좌 굳히기(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라이온 킹’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라이온 킹’이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라이온 킹’은 개봉 4일째인 20일이 되자마자 100만 고지를 넘어섰다. 더불어 3일 연속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며 흥행 왕좌를 굳히기에 돌입했다. 디즈니 영화 사상 최고 오프닝과 함께 역대 외화 흥행 4위인 천만 영화 ‘알라딘’에 이어 흥행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는 ‘라이온 킹’은 주말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까지 확실시된다.

‘라이온 킹’은 금주 북미 및 전세계 주요 국가에서 일제히 개봉한다. 북미 박스오피스 모조는 역대 디즈니 영화 중 최고 오프닝인 약 1억90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예상했다. 이에 종전 최고 흥행 기록인 ‘미녀와 야수'(2017)를 가뿐히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라이온 킹’은 2019년 버전으로 재해석된 음악과 스크린으로 펼쳐질 비주얼이 환상의 조합을 이루며 국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다. ‘라이온 킹’은 존 파브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세계적인 톱스타 도날드 글로버, 비욘세, 제임스 얼 존스, 치웨텔 에지오포, 세스 로건, 빌리 아이크너 등이 목소리 연기를 했다. 세계적인 영화음악가 한스 짐머와 세계적인 천재 뮤지션 퍼렐 윌리엄스가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도 높였다.

‘라이온 킹’은 ‘심바’가 삼촌 ‘스카’의 음모로 아버지를 잃고 왕국에서 쫓겨난 뒤, ‘날라’와 친구들과 함께 진정한 자아와 왕좌를 되찾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 이야기. 지난 17일 개봉해 IMAX, 4DX, 리얼 3D, 돌비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