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화사·최수정, 아슬아슬 드라이브…성훈, 언행불일치 승부욕 ‘폭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장거리 운전을 간 화사와 싱가포르에서 휴식을 즐긴 성훈.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와 성훈의 특별한 도전기가 금요일 밤 꿉꿉한 습기를 웃음으로 시원하게 날렸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1부 9.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1.4%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또한 금요일에 방송된 전 채널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1부 5.5%(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가 6.3%로 이날 방송된 전 채널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화사는 절친과 함께 첫 장거리 드라이브를 나섰다. 성훈은 싱가포르에서 즐거운 자유 시간을 가졌다.

화사는 새 차를 산 기념으로 연습생 때부터 동고동락했던 절친 최수정을 데리고 드라이브를 떠났다. 최수정은 마마무로 화사와 함께 데뷔할 뻔 했던 사이. 현재는 쇼핑몰 대표로 사업을 하고 있다. 화사는 운전면허시험에 불합격했던 과거와 교통사고로 인한 트라우마를 떨쳐내고 인생 첫 장거리 운전을 시도, 보는 이들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화사는 독창적인 고사를 지내며 무사고 기원을 바랐다. 진짜 돼지 머리 대신 직접 돼지머리를 그림으로 그려 준비한 것. 엉뚱하지만 그럴싸한 고사 현장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폭발시켰다. 또한 그녀는 직접 만든 음식을 먹고 절친과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리며 우정을 돈독히 다졌다.

성훈은 박나래에게 낚여 현지식 쿠킹 클래스에 참가했다. 생각지 못한 계획에 멍해있던 그는 갑자기 쏟아지는 요리 선생님의 영어 세례에 영혼이 탈출한 모습을 보였다. 칼질할 때도 절구질을 할 때도 박나래에게 속아 넘어갔단 사실에 허탈해하며 계속 그녀가 보고 싶다고 이름을 불러 폭소케 했다.

특히 처음 접해보는 수상 레저인 ‘케이블 웨이크’에도 빠르게 적응하며 물 위를 갈랐다. 성훈의 실력은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한 시간 만에 고급 코스에 입문하는가 하면 강사가 욕심내어 고급 기술을 알려줄 정도로 월등한 실력을 보여준 것. 그러나 어린이도 넘는 장애물 코스에서 계속 넘어지게 됐다. 하지만 도전을 멈추지 않는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나는 승부욕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