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첫방] “의사는 희망”…수감자 지성X의무관 이세영, 쫄깃한 공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의사 요한’ 방송 캡처

교도소에 응급상황이 발생했다. 이세영은 재소자인 지성의 설득에 환자를 살리겠다고 결심했다. 의료사고로 환자를 죽였다는 죄책감에 의사를 그만두고 외국으로 떠나려던 참이었다. 지성은 비상한 두뇌와 의학 지식으로 이세영을 도왔다. 지난 19일 방송을 시작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서다.

강시영(이세영 분)은 과거 의료사고를 낸 트라우마로 일을 그만두고 마다가스카르로 떠날 준비를 했다. 출국 전 강시영은 교도소장인 삼촌 오정남(정인기 분)의 부탁을 받고 교도소 의무관으로 잠깐 일하기로 했다. 얼마 후 교도소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강시영은 침착하게 대처하려 애썼지만 경험이 부족해 진단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때 수감자 무리 속에 있던 수인번호 ‘6238’이 나타나 강시영을 도왔다. 수인번호 ‘6238’은 오정남이 강시영에게 “교도소에 이감돼 온 첫날부터 짱 먹은 놈이다. 어떤 놈이 뾰족한 걸로 가슴팍을 그었는데 구급함을 갖다 달라더니 지가 직접 꿰맸다”며 조심하라던 사람이었다. ‘6238’의 이름은 차요한(지성 분)이었다.

오정남과 함께 출국 전 한세병원에 들른 강시영은 마취통증의학과장이자 엄마인 민태경을 만났다. 돌아오는 길에 오정남은 강시영에게 복직하라며 마음을 달랬다. 강시영은 “병원으로 돌아가면 잘 할지도 모른다. 그리고 하고 싶다”면서도 “나는 환자 살리고 보람을 느끼고 기뻐할 자격이 없다. 다시는 의사 가운을 입지 않는 게 나를 벌주는 것”이라고 자책했다

손석기(이규형 분)와 채은정(신동미 분)은 추모공원에서 마주쳤다. 두 사람은 ‘손승유’라고 적힌 유골함 앞에 섰다. 채은정은 “출소 날이 얼마 안 남았다. 다시는 의사 가운을 못 입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석기는 “과연 차요한은 깨달았을까. 아니라면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늦은 밤, 교도소에서 수인번호 ‘5353’은 온몸에 발진을 일으키며 숨을 제대로 쉬지 못했다. 낮에 강시영을 찾아가 발진, 발열, 복통, 어지럼증을 호소했던 환자였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강시영과 달리 차요한은 ‘응급’이라고 진단하며 병원에 보내라고 했던 환자였다. 차요한은 교도관들에게 “강시영 선생을 데리고 오라”고 소리쳤다. 택시를 타고 교도소를 나가려던 강시영은 발길을 돌려 환자를 보러 왔다. 차요한은 “방법은 알려줄 테니 약속해라. 강 선생이 환자를 살리겠다고. 오늘 밤 저 환자가 죽으면 병에 걸려서 죽은 게 아니다. 의사가 아무것도 안 해서 죽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한테 병은 절망이고 의사는 희망이다. 그 희망 저버릴 거냐”고 물었다. 강시영은 “환자를 살리려면 뭘 하면 되느냐”고 되물었다.

사진=SBS ‘의사 요한’ 방송 캡처

의학드라마라면 수술방에서 피가 터지고 긴박한 상황에 의료진은 목소리를 높이는 장면을 떠올리기 쉽지만 ‘의사 요한’은 다른 방법으로 접근했다. 어떤 사연인지 모를 강시영과 차요한이라는 캐릭터로 궁금증을 자극했고, 병원 대신 교도소라는 특수한 공간으로 전형적인 전개에서 탈피했다.

지성은 천재 의사 차요한의 면모를 냉철함과 부드러움을 오가는 연기로 그려내 몰입도를 높였다. 지성이 차요한의 사연을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첫 회에서는 지성이 파란 수의를 입은 모습만 나왔지만, 다음 회부터는 하얀 의사 가운을 입고 병원에서 본격적으로 활약을 펼치게 되는 점도 기대 포인트다. 이세영은 서툴고 조심스러운 인간적 면모의 강시영을 통해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세영과 지성이 늘어졌다가도 팽팽해지는 관계가 쫄깃함을 선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