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저스티스X닥터탐정X구해령, 지상파 수목대전…요동치는 시청률 속 ‘승자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저스티스'(위쪽부터 시계방향), MBC ‘신입사관 구해령’, SBS ‘닥터탐정’ 포스터.

지상파 수목드라마 전쟁이 치열하다.

지난 17일 지상파 3사는 수목드라마 첫 방송을 일제히 내보냈다. MBC의 ‘신입사관 구해령’, SBS의 ‘닥터탐정’, KBS2의 ‘저스티스’다.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와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가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면서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스릴러물이다. ‘닥터탐정’은 산업 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를 다루는 드라마다.

첫 날 승자는 ‘저스티스’였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저스티스’ 1~2회는 각각 6.1%와 6.4%(이하 전국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4.0%와 6.0%, ‘닥터탐정’은 4.6%와 5.7%의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시청률은 하루 만에 뒤집어졌다. 지난 18일 방송에서 ‘저스티스’ 3~4회는 3.8%와 4.8%로 급락했다. ‘신입사관 구해령’도 3.7%와 5.0%를 기록하며 소폭 하락했다. ‘닥터탐정’은 시청률 5.1%과 5.2%로 전날과 비슷한 수치임에도 1위를 거머쥐었다.

SBS 드라마 ‘닥터탐정’ 방송 화면 캡처.

‘닥터탐정’은 실제 산업재해 사건을 드라마로 풀어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것이 알고싶다’를 제작했던 박준우 PD가 만드는 첫 드라마인 만큼 실화를 바탕으로 한 디테일한 전개가 돋보였다. 개성 있는 캐릭터,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앞으로 은폐되고 외면당했던, 잊혀져가지만 잊지 말아야 할 사회적 이슈들을 어떤 모습으로 담아낼지가 관건이다.

‘저스티스’는 ‘추적 60분’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의 작가로 10여 년간 활약한 정찬미 작가의 날카로우면서도 세심한 표현력, 사실적 묘사 등이 드라마를 더욱 탄탄하고 촘촘하게 만들었다. 최진혁, 손현주, 나나의 연기도 흠잡을 곳 없이 훌륭하다. 다만 웃음기 없는 진지한 드라마이기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만한 강력한 한방이 필요하다.

MBC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

‘신입사관 구해령’은 퓨전 사극으로 흥행에 성공한 ‘성균관 스캔들’ ‘해를 품은 달’과 크게 다르진 않았다. 신세경(구해령 역)은 주체적이고 당차며 책을 가까이 하는 여성이었고, 차은우(이림 역)는 여심을 홀릴 만한 완벽한 비주얼을 가진 대군이었다. 하지만 익숙함이 주는 설렘, 여사와 연애 소설가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소재가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했다. 차은우의 연기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외모로만 주목 받는 것을 넘어 얼마나 캐릭터를 잘 표현해낼 수 있을지가 중요 표인트다.

각 드라마들은 서로 다른 장르와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 중이다. 요동치는 시청률 속, 어떤 드라마가 안정적인 수목극 1위를 선점하게 될지 주목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