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일본 제품 불매운동 보도에 자유한국당 로고 노출 사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 ‘뉴스9’ 방송화면

KBS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는 뉴스 리포트에서 자유한국당 로고를 노출한 데 대해 사과했다.

KBS는 19일 공식 입장을 통해 “어제 9시 뉴스에서 다룬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리포트에서 자유한국당의 로고가 노출됐다. 이는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고 있는 있는 동영상(GIF)파일을 앵커 뒷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 내용 파악 즉시 홈페이지 등에서 해당 리포트의 서비스 중지와 이후 내용 수정 등 시정조치 했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화면은 전날 ‘뉴스9’에서 앵커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 리포트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뉴스9’은 “안 사요, 안 가요, 안 팔아요” 등 일본 불매운동을 상징하는 문구를 인용하면서 ‘ㅇ’에 일장기를 넣었다. 이후 이어진 “안 뽑아요” 앞에는 자유한국당 로고를, “안 봐요” 앞에는 조선일보 로고를 사용했다.

이에 KBS공영노동조합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본질을 잘 드러낸 것이라고 판단된다. 혹시 반일 운동을 보수 세력에 대한 반대 운동과 연결 지으려는 의도가 아닌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