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탁월한 가창력·화려한 안무로 선미 ‘사이렌’ 소화한 복면가수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촬영 현장.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2라운드 준결승전에 진출한 복면 가수들이 더욱 막강해진 솔로 무대로 가왕 ‘나이팅게일’의 왕좌를 위협한다.

지난 주 판정단으로부터 ‘음원 차트 1위 곡 보유자’라는 추리와 함께 강력한 가왕 후보로 예측된 ‘노래요정 지니’를 두고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누리꾼들 또한 그의 1라운드 듀엣 무대를 두고 “매일 복습 시청할 것”이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노래요정 지니’의 솔로 무대를 지켜본 연예인 판정단은 “음악의 미래” “이보다 좋을 순 없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노래요정 지니’가 지난 1라운드를 뛰어넘는 어마어마한 무대를 선보였음을 예측할 수 있다.

이어 가창력은 물론이고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탑재한 무대가 펼쳐졌다. 선미의 ‘사이렌’을 선곡한 복면 가수가 자신만의 스타일로 화려한 안무를 선보인 것. 신봉선은 “많은 멤버들 사이에서 자신의 색깔을 드러내지 못했던 분일 것”이라며 복면 가수의 정체를 아이돌 멤버로 추측했다.

입이 떡 벌어지는 실력으로 판정단에게 선택의 혼란을 안긴 노래 고수들의 준결승전 무대는 오는 21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