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데뷔 후 첫 라디오는 ‘최파타’…”하온·식케이와 협업 원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애런./ 사진제공=뉴타입이엔티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싱어송라이터 애런을 비롯해 래퍼 김하온, 식케이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애서 애런은 “‘퍼즐’이라는 신곡으로 데뷔한 애런”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데뷔 후 첫 라디오 출연이라 너무 긴장되고 설렌다”고 밝혔다.

애런은 지난 11일 데뷔 앨범 ‘퍼즐 나인 피시스(PUZZLE 9 PIECES)’를 발매했다. 애런은 그만큼 자신있는 앨범이라며 음악적 자신감을 내비친 뒤 “꿈이라는 퍼즐을 완성하기 위해 9개의 퍼즐 조각을 담은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애런은 같이 작업하고 싶은 가수를 물어보는 청취자의 질문에는 함께 출연한 김하온과 식케이를 언급했다.

이어 “가장 큰 꿈은 시상식 무대에 서는 것이고 대학 축제도 많이 찾아가면서 그 뜨거운 열기를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애런은 데뷔곡 ‘퍼즐’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