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연예인과 안 맞다고 생각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한 가수 신지가 가수 겸 배우 설리와 활동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신지는 최근 이뤄진 ‘악플의 밤’의 녹화에서 설리와 과거부터 이어진 인연을 밝혔다. 신지는 “어린 설리가 데뷔했을 때부터 봐 왔다”며 “당시 어린 설리는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힘들어했다”고 회상했따. 이어 “지금은 설리의 의연한 모습이 정말 멋있다”고 칭찬했다.

이에 설리는 신지에게 “기억력이 정말 좋다”면서 “저와 연예인은 안 맞는 직업이라고 생각했다. 누가 절 쳐다보는 것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내 “지금은 제가 천생 연예인이라고 생각한다”며 함박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신동엽 은 “어릴 땐 타인의 시선을 힘들어했다면, 지금은 안 쳐다보면 힘들어한다”고 공감했다.

또한 신지와 설리는 이날 “병원에서 진료를 제대로 받지 못한 적도 있다”며 연예인으로서의 뜻밖의 고충도 공개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