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 열음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서지석·박민지와 한솥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서영./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영이 열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서영은 드라마 ‘여우야 뭐하니’에서 고현정의 대척점에 선 주희 역을 맡아 데뷔해 ‘달자의 봄’ ‘별을 따다줘’ ‘야차’ ‘달콤한 비밀’ ‘미세스캅2’ ‘낭만닥터 김사부’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등에서 도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알렸다.

특히 ‘미세스캅2’에서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 김하람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과 섬세한 감정연기를 선보였고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신회장(주현 분)의 오른팔로 강렬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에서는 귀여운 반전매력까지 보여주며 폭넓은 연기 스팩트럼을 입증했다.

열음엔터테인먼트는 “서영은 도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와 그에 비례하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가진 배우다. 다양한 캐릭터 소화가 가능한 그가 대중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열음엔터테인먼트는 조동혁, 서지석, 김서라, 강세정, 박민지, 이열음, 김호창, 차엽 등이 소속돼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