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한혜진, 스페셜 MC 출연…“기성용, 손 많이 가는 스타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한혜진.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한혜진이 남편 기성용, 다섯 살 딸과의 행복한 일상에 대해 이야기한다.

오는 22일 밤 10시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 배우 한혜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미운 우리 새끼’ 이후 오랜만에 SBS 스튜디오를 찾은 한혜진은 “감회가 새롭다”며 반가워했다.

한혜진은 “기성용 선수는 남편으로서는 100점이지만 실제로는 뒤치다꺼리하느라 너무 힘들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그때그때 정리를 하는 편인 반면 기성용은 물건을 늘어놓는 편이라는 것. 한혜진은 “뭐라고 하니까 남편이 빨랫감을 숨겨놓은 적도 있다. 손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며 애정 섞인 불만을 드러냈다.

한혜진은 “평소에 애정 표현을 많이 하냐”는 MC들의 질문에 “신랑은 애교가 많은데 저는 무뚝뚝하다”라며 ‘애교 이몽’을 보였다. 이 때문에 기성용은 한혜진을 ‘고목나무’에 비유하기도 했다고. 게다가 다섯 살 된 딸 역시 엄마를 닮아 애교가 없는 편이라며 “아빠가 뽀뽀하고 껴안으려고 하면 ‘하지 마, 귀찮아’라고 한다”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100회 특집부터 기존 방송 시간보다 한 시간 앞당겨 확대 편성된 ‘동상이몽2’는 7월에는 이 시간대를 유지하며 이날도 밤 10시부터 방송을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