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vs 조현우’ 극장에서 본다…메가박스, 팀 K리그-유벤투스 경기 생중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메가박스,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 생중계 상영./ 사진제공=메가박스

메가박스에서 호날두가 뛰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19일 메가박스(대표 김진선)는 “오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를 극장에서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유벤투스는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이탈리아 명문 축구 클럽으로 이번 친선경기를 위해 1996년 이후 23년 만에 방한한다. 호날두가 이끄는 유벤투스에 대적할 K리그 올스타팀 역시 지난 16일 공개됐다. 조현우 골키퍼를 비롯해 이동국, 박주영 등 팬 투표로 베스트 11이 결정돼 의미를 더했다. 조현우가 팬 투표에서 최다득표를 얻었다.

이번 친선경기는 특급 스타 호날두의 내한, 이탈리아 최고 명문팀과의 대결, 그리고 K리그를 대표하는 간판 선수들의 총출동 등으로 경기 이전부터 축구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지난 3일 판매에 들어간 경기 입장권은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됐으며, 입장권 수익만 약 60억원에 이른다. 이는 한국 프로스포츠 단일 경기 사상 최고액이다.

이에 메가박스는 역사적으로 기억에 남을 이번 친선경기를 보다 많은 사람들이 더 특별하고 생생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생중계 이벤트를 마련했다.

이번 생중계는 오는 26일 오후 8시부터 진행되며 메가박스 코엑스, 신촌, 목동, 동대문을 비롯해 전국 일부 지점에서 관전할 수 있다. 티켓 예매는 19일부터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에서 가능하며 상영 지점별로 일반관 뿐만 아니라 컴포트, MX 등 특별관 예매도 가능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