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박하선X예지원X류아벨, 비밀 품은 삼자대면…“향후 전개에 막대한 영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의 연인’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위험한 여자들의 삼자대면이 펼쳐진다.

19일 방송되는 ‘오세연’ 5회에서는 손지은(박하선 분)과 최수아(예지원 분), 윤정우의 아내인 노민영(류아벨 분)이 하나의 인연으로 묶이기 시작한다.

‘오세연’ 제작진은 이날 손지은이 일하는 마트에서 삼자대면을 하게 된 손지은, 최수아, 노민영의 모습을 공개했다. 어딘지 불편해 보이는 손지은과 달리 최수아와 노민영은 반가움에 미소를 짓고 있다. 같은 공간에 있지만 서로 다른 생각을 하는 세 여자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손지은과 최수아는 이웃사촌인 동시에 서로의 치명적인 비밀을 공유한 사이다. 처음에는 손지은이 최수아를 경멸하는 눈으로 바라봤지만 이제 두 사람은 ‘언니-동생’처럼 가까운 사이가 됐다. 손지은과 노민영은 친하지는 않지만 고교 동창 사이다. 앞서 마트에서 우연히 마주했을 때 손지은은 자신과 달리 한없이 당당하고 자신만만한 노민영을 보며 위축됐었다.

단, 손지은은 아직 노민영의 남편이 윤정우라는 것을 모르고 있다. 이 사실이 밝혀지면 손지은에게는 더 큰 위기와 시련이 찾아올 것이다. 그렇기에 이들 세 여자가 어쩌다 마주하게 된 것인 지, 왜 손지은만 다른 표정을 짓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오세연’ 제작진은 “19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각자 다른 생각을 품고 사는 세 여자가 하나의 인연으로 엮이게 된다. 이들은 자신들을 둘러싼 위험한 비밀은 모른 채 가까워진다. 이는 향후 ‘오세연’ 전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세 배우는 이토록 중요한 장면을 위해 수차례 상의하고 논의하며 연기 호흡을 맞췄다. 아슬아슬하지만 가슴 저린 이들의 삼자대면 장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5회는 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