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바람이 분다’ 종영 후에도 식지 않는 ‘아람이 사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하늘 SNS. /

배우 김하늘이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는 끝났지만 극중 딸 아람 역을 맡은 배우 홍제이를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줘 눈길을 끌고 있다.

김하늘은 최근 자신의 SNS에 ‘바람이 분다’의 종방연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김하늘과 홍제이 양의 행복한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아쉬움을 달래듯 서로를 껴안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홍제이 양에게 큰 곰돌이 인형을 선물하는 영상에서 김하늘은 연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곰인형을 받고 뛰면서 좋아하는 홍제이의 모습도 네티즌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