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영향받나?…싸이, “‘흠뻑쇼’ 부산 공연은 예정대로 합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싸이. / 제공=피네이션(PNATION)

가수 싸이의 SNS. /

“작년 광주 ‘흠뻑쇼’가 떠오릅니다. 그때도 공연을 아름답게 마친 기억이 있습니다. 이번 부산 공연도 약속대로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습니다.”

가수 싸이가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 접어든 부산 공연을 앞두고 이같이 밝혔다. 싸이는 19일과 오는 20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19 흠뻑쇼’를 연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고, 예보에 따르면 이번 주말 부산 앞바다를 통과한다. 이에 일부 관객들의 문의가 이어지자 싸이는 “지난 19년간 어떤 경우에도 관객들과 약속한 날짜를 변경한 경우는 없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광주에서 열린 ‘흠뻑쇼’를 떠올리며 “그때도 태풍의 영향권이었고 다만 아닐 수도 있기에 열심히 준비를 한 뒤 다행히 아무 영향 없이 공연을 마쳤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부산 지역에 대한 기상예보가 시시각각 다소 유동적이다. 공연 당일 오전 예보에 따라 약속대로 진행할 수도, 만에 하나 태풍의 직접 영향권이라면 약속 날짜를 변경할 수도 있겠다. 우리는 약속대로 진행된다고 보고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싸이는 최근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前) 대표의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이에 일부 관객들이 ‘흠뻑쇼’의 티켓 환불을 요청했고, 싸이 측은 원하는 관객들에게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을 하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