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X정석용, 하나씩 꺼내놓은 ‘독립 로망’…웃음으로 초토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집에 방문한 정석용.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쉰 아재들’ 임원희·정석용이 독립에 대한 로망을 드러낸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50년 만에 ‘첫 독립’ 선언을 한 정석용이 독립 2년차 선배인 임원희의 집을 방문한다. 임원희는 ‘독립 신생아’ 정석용 앞에서 독립 선배로서 뽐내며 나름 독립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하고자 애썼다.

하지만 임원희는 선배답지 못한 서툰 모습을 보였다. 그 흔한 믹서기와 휴대용 버너조차 사용할 줄 모르는 임원희의 모습에 정석용은 잔뜩 실망하고 말았다.

심지어 임원희는 관리가 전혀 안 된 충격적인 집 상태를 정석용에게 들켜버리기까지 했다. 정석용을 임원희의 심각한 집 상태에 기겁했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어머니들도 탄식했다.

‘쉰 아재들’ 임원희와 정석용은 독립에 대한 환상을 털어놓으며 설레는 모습을 숨기지 못했다. 두 사람이 남몰래 꿈꿔온 ‘로망’이 하나 둘씩 밝혀질 때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엉뚱한 ‘쉰 아재들’ 의 못 말리는 집들이 현장은 오는 21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