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정의의 엎어치기 한판…변화무쌍 캐릭터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터 기간제’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OCN ‘미스터 기간제’에서 금새록이 예측불허 캐릭터 변신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학생들을 사랑하는 참된 체육교사 소현(금새록 분)이 상담교사를 겸하게 됐다. 살인미수 용의자가 된 한수(장동주 분)를 위해 경찰서를 안방처럼 드나든 탓에 천명고 실세인 행정실장 태석(전석호 분)에게 찍혀 학생고민 상담실을 떠맡게 된 것이다.

소현은 골목에서 교복 차림으로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을 마주쳤다. 처음엔 잘 타이르다가 손목이 붙잡히자 반사적으로 엎어치기를 감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때 장게(윤균상 분)는 본의 아니게 궁지에 몰린 소현을 도와주게 됐다. 그가 교사로 위장 잠입한 사실을 모르는 소현은 무엇이든 나서서 척척 해내는 강제에게 자극 받아 더욱 열정을 불태웠다. 담임과 부담임으로 만난 두 사람이 하나 둘 수면 위로 드러나는 진실을 어떻게 추적해 나갈지,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금새록은 부드러워 보이는 외모와 달리 천상 체육인다운 반전 면모를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강단 있고 야무진 성격과 누구보다 학생들을 아끼는 따뜻한 심성을 고스란히 녹여내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매번 새로운 모습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만큼 이번 변신도 주목된다.

‘미스터 기간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