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 스크린도어 사고 결정적 증거 찾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탐정’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박진희가 UDC(미확진질환센터)와 손을 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닥터탐정’ 2회에서 박진희(도중은 역)와 UDC는 지하철 스크린도어 노동자 사망 사고의 진짜 원인을 은폐하려는 TL그룹에 대항해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

박진희는 딸을 이용해 자신을 옭아매며 “감정적으로 할 일이 아니다”라는 박근형(최곤 역)에게 “감정적으로 할 겁니다. 그리고 우리 서린이 내가 원할 때 볼 겁니다. 필요하면 소송까지 가겠습니다. 저 싸울 겁니다”라며 정면 대결을 피하지 않을 것을 선포했다.

TL그룹은 언론을 이용해 사고의 과실을 피해자 개인 탓으로 돌리며 진실을 은폐하려 했다. 이를 지켜본 박지영(공일순 역)은 스크린도어 노동자 사망 사건을 UDC 담당 첫 번째 사건으로 지정해 수사에 나섰다.

조작된 기사를 접한 박진희는 박근형을 찾아가 “조작 지시했습니까? 어떻게 없는 술병을 있다고 만들어냅니까?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수 없습니다”라고 따졌고 박근형은 “애가 음주를 했다”라며 술병이 증거품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기우(최태영 역)는 “(이 일에서) 손 떼라. 더 다치기 전에”라며 차갑게 경고했다.

박진희는 진실을 밝힐 증거를 모으기 위해 피해자 어머니에게 조심스레 부검을 권유했지만, 깊은 슬픔에 빠진 어머니는 이를 거부했다. “자식 죽은 애미가 그만하라면 그만해야지”라는 어머니의 안타까운 절규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후 박진희는 UDC와 손을 잡고 곽동연(정하랑 역)의 사망이 사업장에서 발생한 질환과 관계가 있다는 증거를 찾아 나섰다. 봉태규(허민기 분)는 처세술을 발휘해 경찰이 빼돌린 생수통을 확보했고, 박지영(공일순 역)은 이중라벨이 붙은 세척제 용기를 발견해 노동자들이 유해물질에 노출됐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박진희는 곽동연이 평소 소주팩에 세척제를 넣어 다니며 사용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를 찾아냈다.

친구를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던 권혁범(김도형 역)은 곽동연의 마지막 음성 통화 내용을 UDC에 제보했다. 음성 파일 속 곽동연은 “회사 안 변해. 몇 명 죽이면 그 때 변할 거야. 형이랑 내가 일하다 죽으면 아주 조금 변할까? 그니까 노조 그만해. 열심히 일하자. 그게 우리 같은 애들이 살아남는 길이야”라고 말해 여론을 뒤집어 놓았다.

방송 말미에는 3년 전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사망한 김군의 실화를 언급하며 죽음의 위험을 무릅쓰고 일하다 희생당한 모든 노동자들을 추모했다. 또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 모두가 이 일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묵직한 메시지를 던져 여운을 남겼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