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 가요, 놔줄게요”…‘검블유’ 장기용, 임수정 손 놓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장기용의 달콤함과 짠내를 오가는 섬세한 연기가 빛났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 14회에서는 모건(장기용 분)과 타미(임수정 분)가 이별을 맞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타미의 사랑이 다름을 인정한 모건은 “이만 가요, 놔줄게요. 내가 놔야 가잖아”라며 그의 손을 놓았다. 그러면서도 “여기 오지 마요. 그럴 일 생기지 마요. 혹시라도 생기면 옆에 있어주지 못해서 미리 사과할게요. 미안해요”라는 말을 남겨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어 모건은 파리로 떠나는 친모를 만나 “엄마는 나 키우는 거 포기했을 때 무슨 마음이었어요? 이해하고 싶어서요. 너무 힘들었을 거잖아”라며 솔직하고도 애틋한 대화를 나눴다. 슬프면서도 행복한 그의 표정에서 복잡 미묘한 감정들을 느낄 수 있었다.

장기용은 이러한 모건의 다양한 감정 변화들을 아련한 눈빛과 떨리는 목소리로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무조건 직진하는 ‘설렘 폭격기’ 같은 매력으로 극중 달달함을 담당하던 모건이었기에 그의 슬픈 눈가는 더욱 인상적이었다. 여기에 더해진 감성적인 대사들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마지막 2회만을 남겨 놓은 ‘검블유’에서 타미와 모건 커플이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