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상, 4주간의 콘서트 마무리…”좋음 음악 들려주는 가수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윤현상. / 제공=카카오M

가수 윤현상이 4주간 이어진 콘서트를 통해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윤현상은 지난 17일 서울 서교동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상상마당의 브랜드 기획 공연 ‘웬즈데이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지난 6월 26일 시작해 한 달에 걸쳐 ‘러버(Lover)’라는 주제로 관객들을 만났다.

2011년 SBS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K팝스타’를 통해 처음 등장한 윤현상은 이번 공연을 통해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하고 발전한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느낌 있고 색깔 있는 보컬”이라는 소개로 공연의 문을 연 윤현상은 가수 고(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비롯해 ‘이별 참 못할 짓 이더라’ ‘언제쯤이면’ ‘실루엣’ ‘기억의 창고’ 등을 연달아 부르며 공연장의 열기를 띄웠다. 뿐만 안라 수준급의 피아노 연주와 Q&A 시간까지 마련해 팬들과 소통했다.

앙코르 곡까지 부르며 2시간여의 공연을 마친 윤현상은 “지난 4주간 공연에 찾아와준 관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시원섭섭한 기분이다. 앞으로 다양한 공연과 기회들을 통해 더욱 많은 이들에게 좋은 음악 들려드릴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