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악역 이미지 벗고 인생캐 경신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의 배우 박기웅./사진제공=MBC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박기웅이 인생캐 경신을 예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이진(박기웅 분)은 여사 제도 도입으로 인해 대신들과 대립했다. 본격적인 드라마 전개의 시작을 알리는 여사 제도의 도입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대리청정 왕세자로서의 고충, 이 과정을 현명하게 극복하는 이진의 모습이 쉴 틈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왕세자 이진은 조선을 뒤흔든 매화의 정체가 동생 이림(차은우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이 일을 빌미로 여사 제도를 도입해 자신과 궁을 감시하려는 좌의정(최덕문 분)의 계략으로 인해 곤란한 상황에 빠진다. 하지만 이진은 대비(김여진 분)의 조언으로 큰 깨달음을 얻었고, 여사 제도를 허락했다.

이진은 여사 제도를 허락하는 대신 자신을 감시하려는 대신들을 당황케 하는 조건을 내건 것은 물론 “여자들에게 과거 시험을 치르게 하는 것은 선대왕의 근본을 무너뜨리는 것”이라는 대신들의 말에 “어느 선대왕께서 사내만 과거를 치를 수 있다 하셨습니까, 인재의 기준은 단 하나, 경명행수입니다. 나는 그런 인재가 있다면 여인이라 할지라도 기꺼이 품어줄 생각입니다”라는 파격적인 말로 시청자들의 사로잡았다.

박기웅은 그동안 드라마 ‘리턴’ ‘몬스터’ ‘각시탈’ 등을 통해 리얼하고 입체적인 악역 이미지를 벗고, 백성과 동생만을 바라보는 올곧은 왕세자 이진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로 인생캐 경신을 예고했다.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