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3’ 강호동, 야심차게 내놓은 크림 파스타…남기는 손님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식당3’ 방송 화면. /사진제공=tvN

tvN ‘강식당3’에 신메뉴들이 등장한다.

지난 주 방송된 ‘강식당3’에서 규현과 함께 멤버들이 본격적으로 ‘강핏자’ 영업을 시작했다. 급작스럽게 신메뉴 불고기 파스타를 만들어야 하는 강호동, 처음으로 식당을 경험하는 규현까지 멤버들의 다채로운 멘붕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19일 방송되는 ‘강식당3’에서는 영업 일주일을 맞아 신메뉴를 쏟아낸다. 보다 업그레이드된 파스타 면을 만들기 위해 강호동과 이수근은 계란을 넣어 새롭게 반죽을 만들고, 규현은 소고기가 들어간 새로운 피자를 준비했다. 강호동은 크림 베이스의 파스타도 선보일 계획이다. 하지만 크림 파스타는 영업이래 처음으로 남기는 손님이 등장했다.

다른 멤버들도 여전히 분주했다. 디저트부 은지원과 송민호는 쿠키와 용볼, 팥 준비로 새벽까지 잠들지 못했다. 또한 새로운 메뉴인 딸기 파르페를 선보였다. 지난 주 방송에서 설거지 총 책임자, ‘설총’으로 승진한 이수근은 왜인지 더욱 늘어난 설거지 거리와 홀로 외로운 싸움을 벌였다.

‘강식당3’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