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싱가포르서 ‘물 만났다’…강사도 감탄한 보드 실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성훈.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싱가포르의 액티비티와 화려한 야경을 즐긴다.

1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은 싱가포르에서 혼자서도 바쁜 하루를 보낸다.

성훈은 독특한 수상 레저인 ‘케이블 웨이크’로 더위를 시원하게 날렸다. 케이블 웨이크는 보트 대신 케이블에 연결해서 웨이크 보드를 즐기는 액티비티. 여름 나래학교에서 보드 실력을 보여줬던 성훈은 자신만만해하며 도전했다.

물에서 하는 건 모두 자신 있다는 그는 처음 접해보는 레저에도 무서워하지 않고 바로 적응했다. 한 시간 만에 고급 코스에 입문해 강사도 감탄했다.

성훈은 강사가 추천한 장애물 넘기를 도전했다. 그는 승부욕이 발동해 물에 빠지고 넘어져도 우뚝 일어나 몇 번을 다시 도전했다. 장애물을 정복하고 말겠다는 굳은 의지의 눈빛까지 발사한다.

훈은 싱가포르의 화려한 야경 아래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름다운 야경을 홀로 즐기기 아까운 그는 특별한 지인에게 영상 통화를 걸어 싱가포르의 밤을 공유했다.

물 만난 성훈의 알찬 하루는 19일 밤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