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뽕 따러 가세’] 송가인, 트로트·발라드·댄스까지 ‘일품이어라~’…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뽕 따러 가세’ 방송 화면. /사진제공=TV CHOSUN

TV조선 새 예능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에서 송가인과 붐이 첫 방송부터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라는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며, 전율과 환희의 150분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밤 10시 방송된 ‘뽕 따러 가세’ 1회는 시청률 6.8%(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해 첫 방송부터 지상파·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꿰찼다.

‘미스트롯’에 이어 ‘뽕 따러 가세’로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송가인과 붐은 다시 만나게 된 데 반가움을 표하며 “팬들을 직접 만나 감사함을 전하고 에너지를 불어 넣어드리자”고 의기투합했다. 송가인은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를 열창하며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고, 붐은 현란한 춤 솜씨로 분위기를 돋웠다.

송가인과 붐은 2주 뒤 새벽 5시 서울 지하철 수서역에서 만나 첫 번째 대장정을 향해 호쾌하게 출발했다. 첫 번째 ‘뽕밭’은 송가인이 학창시절을 보내 제2의 고향으로 꼽기도 한 광주였다. 송가인과 붐은 두 사람 앞으로 쏟아진 어마어마한 분량의 사연들을 보며 눈이 휘둥그레졌다. 송가인은 남극에서 대원들이 보낸 사연을 본 후 감동해 이른 아침 잠긴 목에도 불구하고 신청곡 ‘당돌한 여자’를 구성지게 뽑아냈다. 또한 송가인과 붐은 앞으로의 결의를 다지듯 남진·장윤정의 ‘당신이 좋아’를 부르며 새끼손가락을 걸었다. 송가인은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자신만의 스타일을 살린 발라드로 재편곡해 감동을 선사했다. 트로트 외에 다양한 장르의 메들리를 마치 인간 주크박스를 방불케 하는 실력으로 소화해내는 송가인과 센스만점 도우미 붐의 케미가 기차 안을 콘서트장으로 바꿔놓았다.

광주 송정역에 도착한 송가인과 붐은 이들을 알아보고 몰려드는 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깜짝 놀라면서도 일일이 팬서비스를 했다. 두 사람은 “송가인에게 푹 빠졌다”며 “꼭 한번 만나고 싶다”고 간절히 바란 36세 버스기사를 찾아 나섰다. 두 사람은 사전 예고 없이 그가 운행하는 버스에 깜짝 탑승했다. 기사는 뒤늦게 송가인을 알아보고 귀까지 빨개지며 부끄러워했다. 종점에 도착한 후, 송가인은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금잔디의 ‘오라버니’를 불렀다. 곧이어 자자의 ‘버스안에서’로 파워풀한 가창력을 터트리면서 막춤까지 곁들여 반전매력을 폭발시켰다. 송가인과 붐은 버스 밖에서 끊임없이 환호하는 다른 기사들에게도 다가가 함께 노래하고 춤을 추며 고된 업무에 지친 이들에게 신명나는 한낮의 차고지 라이브를 선물했다.

송가인과 붐은 경상도에 살고 있어 전라도에 계신 어머니와 자주 보지 못해 안타깝다는, 두 번째 사연 대상자를 찾았다. 하지만 사연자의 어머니가 일하는 광주 양동시장을 찾은 순간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급기야 촬영 현장까지 이동이 불가할 지경에 이르러 인근 식당으로 피신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송가인이 기지를 발휘해 “이 곳에서 촬영을 먼저 하고 다른 공간에서 노래를 불러드리겠다”고 약속한 후에야 두 사람은 사연 신청자의 어머니를 만나게 됐다. 이들은 ‘슬퍼지려 하기 전에’ ‘다짐’ ‘티어스’ 등을 열창하며 어머니의 스트레스를 훌훌 날려버렸다. 더욱이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뵙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다”며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훔치는 사연자의 어머니에게 송가인은 ‘여자의 일생’을 불러주며 서로를 위하는 모녀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졌다.

늦은 저녁, 송가인은 시민들에게 말한 깜짝 무대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시장 한복판에 섰다. 송가인은 자신을 에워싼 시민들을 향해 “미스트롯 탑 찍고 전국구로 탑 찍으러 다니는 송가인이어라~”라는 특유의 정겨운 전라도 사투리 인사말을 건넸고, 시민들은 뜨거운 환호로 답했다. 송가인은 ‘홍도야 우지마라’를 시작으로 여기저기서 쏟아지는 시민들의 신청곡을 하나라도 빠뜨릴 새라 귀를 기울였다. 그는 빗발치는 앵콜곡을 현란한 애드리브와 함께 소화해냈다.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