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오마이걸 승희 “11살때부터 악플에 상처”…다사다난 악플史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한 그룹 오마이걸의 승희가 다사다난했던 악플(악성 댓글)의 역사를 19일 오후 방송을 통해 공개한다.

승희는 최근 ‘악플의 밤’ 녹화에서 어린 시절 SBS 예능프로그램 ‘스타킹’에 출연한 이후 악플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11살 때부터 악플이 달려 상처를 많이 받았다”며 “외모의 호불호는 개인의 취향일 뿐이다. 나도 내 얼굴이 마음에 들 때가 있고 안 들 때가 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승희는 “악플을 자주 보는 편”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못생겼다는 악플이 달렸는데 요즘도 달릴까?’ 하는 마음에 보기도 한다”고 해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승희는 “매번 똑같은 악플이어서 상처받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신념을 드러냈다. 이에 MC 설리 역시 엄지손가락을 들어 응원을 보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