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춘사영화제] 주지훈, 남우주연상 영예… “무거운 상 받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암수살인’의 주지훈이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8일 오후 6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제24회 춘사영화제가 열렸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주지훈은 “김태균 감독, 김윤석 선배 모두 감사하다. ‘암수살인’으로 무거운 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님과 만난 첫 날이 생각난다. 시나리오를 감사하게 받았지만 캐릭터가 강렬하고 사투리를 할 줄 몰라서 걱정했는데 설득해주고 격려해줬던 그 날이 생생하게 기억난다”며 “열심히 찍었다”고 떠올렸다.

주지훈은 “지금 영화를 찍고 있다. 더 재미있는 작품으로 만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춘사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춘사 나운규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삶에 대한 투혼을 기리고자 매년 개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