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춘사영화제] 전여빈·진기주, 신인여우상 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제24회 춘사영화제’ 신인여우상 수상자 전여빈(왼쪽), 진기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리틀 포레스트’의 진기주가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18일 오후 6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제24회 춘사영화제가 열렸다.

신인 여우상을 수상한 전여빈은 “내가 작품 안에서 빛나는 순간이 있었다면 동료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든데도 버텨준 스태프들, 그리고 가장 외롭게 처절하게 버텨준 김의석 감독님 덕분이다”라며 “이 상을 우리팀에게 자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기주는 “상처받고 두려움에 떨고 있을 때 만난 영화다. 위로를 줬고, 다시 일어서서 힘을 내게 해준 작품이다”라며 “지금껏 살면서 한 모든 노력이 모래알처럼 쌓여서 상을 받게 된 것 같다. 막상 받아보니 물리적으로도 심리적으로도 무겁다. 모래알을 한웅큼 선물해주신 것 같아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춘사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춘사 나운규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삶에 대한 투혼을 기리고자 매년 개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