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목소리 듣는다”…문화관광연구원, 찾아가는 ‘지역문화 토론회’ 실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사진=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제공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대관)이 18일부터 3개월 간 전국 10개 지역을 순회하며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를 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제 2차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2020~2024)’ 수립을 위해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고 폭넓은 정책 제안을 경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은 지역문화진흥법(제6조)에 따라 문체부가 5년에 한 번씩 시행·평가하고 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올해 제 1차 기본계획이 만료됨에 따라 2차 계획 수립의 기초자료 마련을 위해 전국을 돌며 다양한 정책제안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현장에서 참가 등록을 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모든 참석자는 직접 의견을 발표할 수 있다. 현장에 비치된 정책제안카드를 작성해 정책을 제안하는 것도 가능하다.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 일정/사진=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제공

문체부는 지난 1차 기본계획에 대한 평가 분석을 기반으로 지역토론회를 통한 현장 의견 수렴과 연구용역 등을 거쳐 올해 말 2차 기본계획을 발표할 방침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