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선수 이승준·이동준 형제, 하하 소속 콴엔터와 전속계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농구 선수 이승준(왼쪽), 이동준 형제./ 사진제공=콴엔터테인먼트

콴엔터테인먼트가 18일 “농구 선수 이승준, 이동준 형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형 이승준은 2004년 미국 벨레뷰 블랙호크스에서 선수를 시작했다. 2007년부터 KBL에 입성 후 2010년부터 5년간 농구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했다. 최근 붐이 일어난 3X3 농구에서도 국가 대표로 활약하고 있다.

동생 이동준 역시 2007년 대구 오리온스를 시작으로 국가 대표를 거쳐 현재 3X3 농구에서 활발한 선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두 형제는 KBL 올스타전 MVP, 덩크왕 한국농구대상 인기상 등 수상 경력을 보유했다.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한국으로 귀화한 이승준, 이동준 형제. 이들은 2018년부터 ‘원나잇 푸드트립: 언리미티드”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등의 예능에도 얼굴을 비췄다.

두 형제와 콴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이자 열혈 농구팬인 하하를 통해 인연을 맺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 시절부터 보여온 남다른 애국심과 평소 기부나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치는 두 형제의 인성에 반한 콴엔터테인먼트에서 러브콜을 보냈다.

콴엔터테인먼트는 “이승준, 이동준 형제가 만능 엔터테이너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콴엔터테인먼트에는 하하, 스컬, 지조, 별이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