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해? 네 동생이 어떻게 죽었는지?”…‘저스티스’ 최진혁, 진실 추적 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저스티스’에서 최진혁이 동생 죽음에 숨겨진 진실을 추적한다.

‘저스티스’ 측은 18일 동생 이태주(김현목 분)의 죽음과 관련된 진실 추적에 나선 이태경(최진혁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하지만 그런 태경을 바라보는 송우용(손현주 분) 회장의 눈빛이 심상치 않아 속내를 궁금케 한다.

지난 방송에서 서연아(나나 분)는 7년 전 미제 살인사건 현장에 갔던 택배기사가 태경의 동생 태주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현재는 폭행으로 기소된 양철기(허동원 분)가 유력한 용의자인 상황이었다.

송회장의 의뢰로 양철기의 변호를 맡은 태경은 우연히 사건 당일 CCTV에 포착된 태주의 사진을 발견했고, 양철기에게 “알아, 이 사람? 이 사람 아냐”고 소리쳤다. 가해자가 분명한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동생이 살인사건 현장에 있었고, 교통사고는 살인사건 다음날 일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태경은 혼란스러워했다.

우연이라고 보기엔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은 미제 살인사건과 태주의 교통사고. 하지만 정황만 있을 뿐 뚜렷한 증거가 드러나지 않아 태경은 그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직접 나서기로 결심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컷에는 사무장 남원기(조달환 분)와 함께 CCTV 영상을 찾아보고, 양철기를 찾아가 분노하는 태경의 모습이 담겼다. 또한 피고측 변호사와 피해자로 법정에서 만난 적 있는 장영미(지혜원 분)까지 찾아가 태경이 어떤 진실들을 찾아냈을지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하지만 이런 태경을 바라보는 송회장의 얼굴에는 싸늘함이 감돈다. 송회장은 죽은 동생의 생일에 “다 잊을 거야”라며 괴로워하는 태경에게 “산다는 건 어차피 전부 사라지는 일이야. 다 잊고 앞만 보고 가면 돼”라고 말했다. 지난 방송 말미에는 태주의 사진을 들고 찾아온 기자의 존재까지 은폐해 의혹이 더욱 치솟고 있다.

제작진은 “첫 회부터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18일 방송에서도 지금까지 태경이 몰랐던 진실들이 속속 밝혀진다”고 귀띔하며 “송회장과의 거래, 연아와의 집요한 수사 속에서 태경이 무엇을 찾아내고 어떤 선택을 해나갈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저스티스’ 3~4회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