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조수원 감독 “간호사 비하 논란, 진심으로 사과…미흡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수원 감독. /서예진 기자 yejin@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의 연출은 맡은 조수원 감독이 얼마 전 ‘간호사 비하’ 논란이 됐던 캐릭터 소개에 대해 사과했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수원 감독과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의사 요한’은 최근 캐릭터 소개에 수간호사인 홍 간호사(손산 분)를 ‘병원에서 일어나는 대소사를 사사건건 알아야 하고 퍼뜨려야 직성이 풀리는 수다스럽고 호들갑스러운 아줌마’라고 했다. 나 간호사(이유미 분) 캐릭터에 대해서는 ‘마르고 왜소한 체격이지만 대식가에 인기 먹방 채널을 운영한다. 통증 센터 접수처를 꿰차고 앉아 틈틈이 먹고, 먹다가 퇴근하던 일상이 차요한의 등장으로 백팔십도 달라진다’고 표현했다.

이에 일부 간호사들은 ‘의사 요한’ 홈페이지에 항의글을 작성했다. 이들은 “직업에 대한 조사는 하고 작성한 것이냐” “간식만 먹다 퇴근한다는 대목은 폄하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SBS 측은 ‘홍간호사’ 대신 ‘홍연진’,‘ 나간호사’도 ‘나경아’라고 이름으로 표현했다. 또한 홍연진 캐릭터는 ‘베테랑’으로 소개를 바꿨고, 나경아에 대해서는 ‘통증팀원들과 손발을 맞춰나가며 성장한다’고 수정했다.

이날 조 감독은 “얼마 전에 간호사 분들과 관련된 일에 대한 얘기를 들었다. 제가 많이 미흡했다. 치밀하게 신경 써서 체크했어야 했는데 오해가 있었다. 간호사들께 사과드리고 싶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앞에 나와 고개를 숙였다. 또한 “잘못한 것을 알고 바로 수정했다. 방송 전 따끔하게 충고해주셔서 다행이고 감사하다”며 “이로 인해 드라마 전체의 메시지가 왜곡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 오는 1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