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트로트→발라드→막춤까지…숨겨둔 매력 大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신규 프로그램 ‘뽕 따러 가세’에서 가수 송가인이 ‘트롯퀸’에 이어 ‘발라드퀸’ ‘댄싱퀸’ 자리까지 노리는 무아지경 막춤 퍼레이드를 선보인다.

18일 처음 방송되는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접수된 시청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에 따라 사연의 주인공에게 직접 찾아가 특별한 노래를 선물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송가인과 함께 특급 도우미 붐이 합세해 국내는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다.

‘뽕 따러 가세’ 첫 출연을 앞두고 특급 도우미 붐과 만난 송가인은 붐으로부터 특별 주문 제작된 큐빅 마이크를 건네받고 감격했다. 이어 붐은 “팬들에게 트로트 외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느냐”고 물었다. 송가인은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을 정통 트롯을 부를 때와는 또 다른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했다. 붐은 흡족한 듯 송가인의 뒤에서 화려한 웨이브를 추며 흥을 돋았다.

송가인의 장르 불문 노래 열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기차를 타고 첫 번째 뽕밭인 광주로 달려가는 길, 송가인과 붐은 남진·장윤정의 ‘당신이 좋아’를 구성진 호흡으로 함께 불렀다. 첫 호흡인데도 착착 감기는 노래로 범상치 않은 ‘뽕남매’ 케미를 입증했다.

또한 표현이 쉽지 않은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불러 달라는 요청을 받아든 송가인은 잠시 머뭇거렸지만, 이내 감정을 잡고 열창을 이어갔다. 송가인 만의 색깔이 담긴 즉석 편곡이 더해지면서 절로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 붐도 역대급 귀 호강에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농도가 다르다”고 연발했다.

송가인은 미디엄 템포의 ‘제주도의 푸른 밤’부터 자자의 ‘버스 안에서’와 같은 랩이 섞인 파워풀한 댄스곡까지 줄줄이 선보이며 열기를 높였다. 특히 붐과 같이 타고 있던 버스 안에서,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부를 때는 협소한 장소에도 막춤 열전을 선보이며 흥을 폭발시켰다. 송가인은 이후에도 시장과 식당, 장소를 막론하고 열창과 함께 정체불명 ‘흥댄스’를 선보이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제작진은 “최대한 많은 팬들에게 직접 곡을 불러드리고 싶다는 송가인의 바람에 따라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촬영이 계속됐다”며 “‘뽕 따러 가세’를 통해 전해지는 노래가 시청자들에게 힐링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150분으로 특별 확대 편성된 ‘뽕 따러 가세’ 1회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