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식 병상에서 녹음한 미발표곡 23년만에 공개

002 001

오는 11월 1일 사망 23주기를 맞는 고(故) 김현식이 병상에서 녹음한 미발표 곡이 23년 만에 빛을 본다.

오늘(21일) 발매된 앨범 ‘김현식 2013년 10월’에는 1990년 서른두 살로 요절한 김현식이 생의 마지막 1년 동안 절규하듯 녹음한 21곡이 담겼다.

이번 앨범은 김현식이 속해 있었던 기획사 동아기획의 김영 대표의 기획 아래 세상에 나왔다. 수록곡 중 ‘그대 빈들에’를 비롯한 ‘외로운 밤이면’, ‘나루터에 비 내리면’, ‘수’, ‘이 바람 속에서’, ‘나는 바람 구름’, ‘지난 가을에’, ‘내 사랑 어디에’, ‘나 외로워지면’ 등 9곡은 세상에 처음 알려지는 곡들이다. 나머지 12곡은 기존 앨범에 수록된 곡들을 죽음을 앞둔 김현식이 병실과 자택에서 통기타를 치며 재녹음한 것들이다.

앨범에는 김현식은 갈라지는 목소리로 온 힘을 다해 절규에 가까운 노래를 들려주고 있다. 동아기획 측은 “그의 목소리는 마지막 불꽃처럼 세상과 이별하기 직전의 뜨거운 회환을 파노라마처럼 펼친다. 듣는 이로 하여금 마치 하늘나라에서 보내온 김현식의 편지를 뒤늦게 발견하고 얻는 가슴 뭉클함을 주기에 충분하다”라며 “생소리를 있는 그대로 스튜디오 작업을 한 관계로 잡음도 있고, 허스키하다 못해 쇳소리마저 들리지만, 이 음반 수록곡들은 처절한 영혼의 소리”라고 전했다.

앨범을 제작한 김영 대표는 “소울이 있는 진짜 생음악 김현식 시대를 다시 열고 싶었다. 김현식과 들국화 이후 서태지와 아이들이 댄스음악 시대를 열었다면 이젠 김현식처럼 처절하리만큼 진정성 있는 노래가 한자리를 차지할 때가 됐다. 지금도 이 시대 최고의 명품 가수들 상당수가 김현식을 진정한 가창력 가수요, 우상으로 생각한다”면서 “김현식의 영혼과 늘 대화를 나누는데, 올해는 꼭 내라는 메시지를 들어 지난 1년간 심혈을 기울인 작업을 거쳤다”고 밝혔다.

1980년 1집 ‘봄여름가을겨울’로 데뷔한 김현식은 언더그라운드의 라이브 무대에서 주로 활약했다. 1986년에는 김종진, 전태관, 장기호, 박성식과 함께 밴드를 결성해 만든 3집에서 ‘비처럼 음악처럼’을 히트시켰다. 1989년에는 신촌블루스 2집에 참여해 엄인호가 만든 ‘골목길’ 노래했다. 같은 해에는 강인원, 권인하와 함께 부른 ‘비오는 날의 수채화’가 크게 히트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김현식은 이듬해 지병인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

khs_07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AMG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