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이순재, 백일섭 위해 게스트 ‘의리’…관록의 입담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던패밀리’ 이순재-백일섭./ 사진제공=MBN

배우 이순재가 백일섭을 위해 MBN ‘모던 패밀리’에 한달 만에 재등장했다.

이순재는 오는 19일 방송된는 ‘모던 패밀리’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앞서 백일섭은 한달 전 ‘꽃할배 맏형’ 이순재의 공연을 응원하기 위해 ‘빵다발’을 들고 현장을 찾아가 큰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에 이순재가 ‘모던 패밀리’의 고정 출연자인 백일섭, 박원숙을 응원하기 위해 몸소 스튜디오 게스트로 나선 것.

이순재의 스튜디오 행차 소식을 들은 백일섭은 버선발 모드로 이순재를 마중나갔다. 땡볕 아래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들고 대기하다가, 이순재가 나타나자 재빨리 커피를 건네며 대기실로 에스코트를 했다. 백일섭은 “형님이 오셨다는 게 감동이 아닐 수가 없다”며 감격스러워했고, 이순재는 “방송보다도 백일섭 씨를 보러 나왔지”라며 그를 치켜세웠다.

백일섭은 이날도 빵을 좋아하는 형님을 위해 ‘빵 바구니’를 깜짝 선물했다. 또 시종 이순재 옆에서 두 손을 곱게 모은 채 ‘막내 일섭’ 모드를 유지해 웃음을 안긴다. MC인 이수근과 김정난 등은 “모시기 힘든 분이 나와주셨다”면서 “이순재 선생님의 결혼 전 연애 이야기가 궁금하다”고 폭풍 질문들을 쏟아냈다.

이순재는 “대학 시절, 지금의 아내가 촉망받는 한국 무용수였는데 사귄 지 얼마 되지 않아서 해외 공연을 떠나게 됐다. 3개월 이상 간다고 해서 아내가 가는 해외 공연장을 미리 파악해 편지를 써놨다. 공연장에 도착하면 바로 내 편지를 보게 되는 거다. 그러다 보니 도망가지 않고 나한테 온 것 같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연애 이야기에 함성이 터져나오자 그는 “당시엔 ‘허니’ ‘러블리’ 등 애칭이란 애칭은 다 쓴 것 같다”고 덧붙여 깨알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순재는 자신의 연애 이야기뿐 아니라, 박원숙 노주현 등 1960~70년대 톱배우들의 비화를 술술 털어놓는 등 관록의 입담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순재가 등판하는 ‘모던 패밀리’ 22회에서는 노주현 카페를 깜짝 방문하는 박원숙의 에피소드와, 미나-류필립 부부와 필립네 가족의 건강검진 이야기가 담기면서 충격(?)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