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홍보 수단·소통 공간이었던 SNS 비공개 전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前) 대표. /텐아시아DB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前) 대표가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돌렸다.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 17일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달 2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지 21일 만에 피의자로 전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식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양 전 대표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동안 그는 SNS를 통해 YG 소속 가수들의 새 음반과 활약을 홍보하고, 팬들과 소통하는 창구로 사용했으나 여러 구설수에 휘말히면서 닫아버렸다.

양현석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을 만나 성매매를 알선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