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화사, 첫 장거리 드라이브 도전→절친 겨터파크 강제 개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의 화사가 첫 번째 장거리 드라이브를 시도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절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운전 왕초보 화사의 첫 장거리 드라이브가 펼쳐진다.

이날 화사는 새로 산 차를 끌고 절친과 함께 가평으로 드라이브를 떠난다. 앞서 ‘불합격입니다’가 울려 퍼지던 운전면허시험의 악몽을 교훈 삼아 심기일전으로 운전을 도전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하지만 초보운전자 화사는 네비게이션이 주는 폭풍 과제를 성실히 수행하던 중 예상치 못한 위기와 마주친다. 처음 하는 장거리 운전에 초 집중하는 그의 모습은 영혼이 가출한 듯 보인다. 이에 옆 좌석에 앉은 절친은 안절부절못하며 겨터파크를 강제 개방해 초대박 웃음을 예고한다.

또한 운전 경력이 있는 절친은 조교처럼 노련한 가르침으로 화사를 더욱 강하게 만든다. 족집게 훈련을 받은 화사는 긴장감을 없애고 청출어람 하게 될 것인지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왕초보 화사의 스펙타클 베스트 드라이버 도전기는 이날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